‘남한산성’ 언론 시사회 성황리에 마쳐..

 

박희순 박해일 이병헌 황동혁 김윤석 고수 조우진(좌측부터)

영화 ‘남한산성’의 언론시사회가 지난 9월 25일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참여했다.
남한산성’은 김훈 작가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소설의 한구절 한구절이 마음에 와 닿아서 연출을 시작했다는 황동혁 감독은 “한반도에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한국을 둘러싼 정세에 변화가 많았다 380년 전의 역사와 지금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분들이 보시고 전에 일어난일을 되세기고 현재를 돌아보며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고 말했다.
류이치 사카모토와 음악작업을 하게된 소감에는 “남한산성을 제작하기전 본 영화가 마지막 황제였고, 레버넌트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는데 두 영화의 음악이 모두 류이치 사카모토였다. 어떻게 연락을 해야할지 몰랐는데 제작사 대표님이 보여준 인터뷰를 보고나니 다양한 작업을 원하는 분이라는걸 알게 되어 연락을 넣었고 승낙해주어 기쁘게 작업할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 배우와 스탭들 모시고 지난 겨울 정성을 다해 찍었다. 여러분과 관객여러분께 꼭 전달되었으면 한다. 긴추석시즌 한번 찾아와 주셔서 380년전 무슨일이 일어났는가 목격해주셨으면 한다.”고 마무리를 지었다.

최명길역의 이병헌은 “실존인물을 연기하는 것이기에 많은 부분을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고증에 따르려 노력했고 당시 최명길의 마음가짐을 신중하게 상상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김윤석과의 연기대결을 묻는 질문에는
“불같은 배우라는, 그리고 상황에 던져놓고 연기를 한다고 생각을 한게 테이크마다 다른연기를 하고 강조하는 부분이 매번 바뀐다는 생각을 하였다. 탁구로 비유하면 공격과 수비를 순발력있게 대처해야하는 상황이 많았다. 많이 긴장을 놓치지 않으려고 애를썼다.” 고 소감을 밝혔다

김상헌 역의 김윤석은 “비하인드가 있는데, 인조앞에서 두 신하가 마지막 결정을 놓고 다툴 때 제가 실수로 대본이 바뀐걸 모르고 그 이전 시나리오 대본을 외우고 현장에 도착했다. 모골이 송연할 정도로 이 중요한 상황에 대사를 다 숙지해야하다니 하면서 놀랐다 급하게 하다보니 밸런스가 바뀌고 그랬는데 병헌씨가 잘 받아줘서 좋은 장면이 나왔다.”고 말했다
배우들과 함께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배우들이 처음한 배우인데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다들 맡은 바 충실하게 너무 잘하고 너무 고생하셨다. 함께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인조역의 박해일은 “촬영들어가기 전에 사극이라는 장르안에서도 정극이다보니 숨을데도 없겠고 옆의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려니 사뭇 긴장되었지만 배울 것도 많을것이란 생각에 집중하고 관찰하며 촬영에 임했다. 추운 겨울에 사고없이 마무리하면 좋은 작품이 나올것이라 생각했다”며 배우들과 함께한 소감을 말했다.

서날쇠역의 고수는 “워낙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너무 기뻤고 영광이었다.”고 말하고
“자기가 자기 모습을 벗어버리고 싶다는 그런 생각을 했을 때 본 시나리오가 남한산성이었다. 서날쇠에 대해 상상을 하고 생각을 하다가 분장팀이 디자인한걸 가져왔는데 좋았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캐릭터같아서 흔쾌히 좋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렇게 진행을했다.”고 말했다.

이시백 역의 박희순은 무거운 분장을 하고 촬영을 한 소감에 “투구만이라도 좀 벗겨달라, 감독님에게 애원을 했는데 구차스럽다고 끝까지 버텨보래서 버텼다. 말을 베는 씬이 있는데 우연치않게 투구가 벗겨져서 그 후로는 수월하게 작업했다.”고 언급하며,
“훌륭한 배우분들이라 잘하는건 믿어 의심치 않았고 소설을 먼저 읽었는데 소설과 어떤 다른 느낌을 낼까 고민점이 있었는데 소설의 먹먹한 부분이 배우들을 통해서 잘 표현된 듯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명수 역의 조우진은 이병헌과 다시 작업하게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그때 이후로 이병헌 선배님을 다시 만나고싶다고 생가했는데 이렇게 빨리 기회가 찾아와서 놀라웠다. 선배님은 상대배우를 데리고가는 연기에 능하신 분이다. 많이 배웠다 저도 다음에는 제발 같은편에 서서 편하게 도와주는 연기가 기회가 생기면 좋겠다. “고 말했으며
“선배님들과 함께한 작품이라 더엎이 영광스러웠고 모든분들께서 몸과 마음을 아끼지 않으셨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 또 실감이 나서 참 행복하고 복된 작업이었다.”고 영화를 찍은 소감을 말했다.

영화 ‘남한산성’은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고수
김윤석
박해일
박희순
이병헌
조우진
황동혁 감독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