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는 9월부터 긴급보호시설 ‘장애인365쉼터’ 운영 시행

중증장애인 부모 ‘염원’ 해결… 4개 권역으로 나눠 우선 시행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장애인 긴급보호시설운영을 적극 추진하기로 결정해 오는 9월부터 경기도를 4개 권역으로 나눠 ‘장애인365쉼터’가 새롭게 문을 열게된다.

경기도를 4개 권역으로 나눠 ‘장애인365쉼터’를 새롭게 문연다 (사진제공=경기도)

이 사업은 지난 5월 12일 남 지사와 도내 장애인단체장과의 간담회에서 장애인단체장이 쉼터 운영을 제안에서 시작됬고 이를 남 지사가 이를 수용했으며,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부터 오는 8월 7일까지 시·군을 통해 쉼터를 운영할 시설을 접수 받아 서류 및 현장 심사를 거쳐 운영주체를 확정한 후 9월부터 ‘장애인365쉼터’ 운영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우선 4개 권역 운영을 통해 장애인부모들의 고충을 다소나마 해소하고, 수요가 증가되는 추세에 따라 전 시군으로 쉼터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고, 경기도 관계자는 “향후에도 장애인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분야에 재정과 인력을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내 중증장애 자녀를 둔 부보들은 긴급 상황이 발생해도 외출 또는 병원 입원조차 할 수 없는 형편이 대부분이였고, 많은 장애인 부모들은 단기간 이용이 가능한 긴급보호시설 및 서비스 안전망이 절실히 필요했었다. ‘장애인365쉼터’를 설치 운영으로 인해 앞으로는 도내 장애인 부모들이 갑작스런 경조사나 병원입원을 해야 할 경우 1일 2만원의 이용료로 최장 30일까지 이 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