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지윤 기자)

[이뉴스코리아 윤순홍 기자] 대한민국 세계특허(IP)허브국가 추진위원회(공동대표 정갑윤·원혜영 의원) 주최로 열린 ‘특허로 보는 일본 경제보복 대응전략 토론회’가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명단 제외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기술혁신과 특허개발을 위한 지원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아울러 일본의 2차 공격에 대한 충분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는 공통 발언이 이어졌다.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은 개화사에서 “우리 정부와 정치권은 반일을 부추기는 감정적 대응보다, 냉철하고 절제된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소주성 등 현 정부틔 경제정책 대전환도 이 시점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번 기회에 R&D 정책, 특허 부분의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생태계, 대학 공공연구기관의 경제성 낮은 특허 등 등 근본적인 대수술이 필요하며 이를 통해 IP분야를 선도하는 진정한 강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김지윤 기자)

이어 개화사에 참여한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려면 특허에 대한 중장기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화사 후 이어진 발제에서 첫 번째 발제자인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은 ‘대한민국 혁신성정 가능한가?: 특허경쟁과 지식재산 국가전략’을 주제로 4차산업혁명시대 시장 선점에서의 기술혁신과 특허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황 회장은 이날 발제에서 양질의 특허를 만들어 혁신성장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일본 경제보복 극복을 위한 지식재산 생태계 혁신전략’이라는 주제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스타트업과 벤처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특허 출원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김지윤 기자)

발제 후 이어진 이날 토론회는 이광형 공동대표(KAIST 교학부총장)를 좌장으로 곽재원 교수(가천대), 박성필 운영위원(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 안현실 논설위원(한국경제), 이상지 공동운영위원장, 전종학 운영위원(경은국제특허법률사무소 대표변리사) 등이 토론에 참여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