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13일 올림픽공원·여의도공원에서 ‘Jump AR동물원’ 서비스 첫 선 (사진제공=SKT)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SK텔레콤은 13일부터 서울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에 ‘JUMP AR(점프 증강현실) 동물원’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13일부터 시민들의 쉼터인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을 시작으로 통신사 상관없이 누구나 AR동물을 관람할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내방객이 스마트폰에서 ‘Jump AR’ 앱을 실행한 후 잔디밭을 향해 비추면 마치 SF영화처럼 바닥에서 섬광이 일어나면서 ‘자이언트 캣’이나 ‘자이언트 비룡’이 잔디밭 위에 나타난다.

5G 쿨파크 안에는 작고 귀여운 AR동물들도 산다. ‘아메리칸 쇼트헤어’와 ‘레서판다’ 외에도 ‘웰시코기’, ‘알파카’, ‘아기비룡’ 등이 있다. ‘AR미니동물’은 공원 밖에서도 어디서든 소환이 가능하다.

내방객들은 ‘레서판다’가 눈 앞에서 두 발로 일어나 발차기를 하거나 ‘웰시코기’가 짧은 다리로 비보잉 춤을 선보이는 등 다양하고 귀여운 표정과 애교를 감상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현실과 AR 간 이질감을 없애기 위해 ‘초실감 렌더링(Hyper Realistic Rendering)’ 기술과 ‘환경반영 렌더링(Environmental Rendering)’ 기술을 통해 초고화질 시네마급 시각효과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또, ‘모바일 최적화 렌더링’ 기술로 모바일 디바이스 화면에서도 영화의 고품질 그래픽 렌더링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다.

‘퍼 시뮬레이션(Fur Simulation)’과 ‘유체 역학 시뮬레이션(Fluid Simulation)’ 등 ‘시각특수효과(VFX)’가 초실감 렌더링 기술과 결합해 거대 고양이가 달려올 때 수만 가닥 털의 흩날림과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 등을 생생하게 표현하는 것이 모바일 환경에서도 가능해졌다.

또, 공원이나 광장, 모래사장 등 장소와 시간대별 빛의 조도, 채도, 산란 정도에 따라 물체에 반영되는 질감, 색감 등이 다른 점을 자세하게 연출하기 위해 ‘환경 반영 렌더링’ 기술이 적용됐다. 거대 고양이가 실제 잔디밭 위에 앉아있는 것처럼 표현하기 위해 실제 영상 데이터와 자연스럽게 합성하는 블렌딩 기술도 적용했다.

위치를 바꿔 AR 동물의 옆모습, 뒷모습까지 볼 수 있다. 화면 속 AR 동물을 터치할 때마다 앙증맞은 모션을 취하고 말풍선이 달려 동물과 대화하는 듯한 즐거움도 선사한다. ‘핀치줌’ 기능을 통해 손가락으로 AR 동물을 자유자재로 키우거나 줄일 수 있다.

공원 밖에서도 AR 미니동물을 소환해 웰시코기의 비보잉 춤 등 다양하고 귀여운 표정과 애교를 감상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림픽공원 내 88잔디마당과 88호수 위에 약 15M 높이의 실조형물 ‘자이언트 캣’을 설치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어린 자녀와 함께 가족 나들이를 나온 공원 내방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공원의 5GX쿨파크는 8월 13일부터 25일까지 즐길 수 있으며, ‘AR동물원’ 서비스는 이후에도 계속 ‘Jump AR’앱을 통해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5G클러스터를 중심으로 SK텔레콤만의 AR/VR 기반 초실감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에게 색다른 즐거움과 풍성한 혜택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