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제품 제작부터 투자유치까지…경기도, 청년 하드웨어 ‘스타트업 팩토리’ 추진

경기도청 외부 전경 (사진제공=경기도)

[이뉴스코리아 이경운 기자]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신기술을 이용해 아이디어 제품을 만드는 ‘청년 스타트업’ 지원에 나섰다.

도는 올해 ‘스타트업 팩토리’ 사업을 추진, 오는 11일까지 사업에 참여할 ‘청년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스타트업 팩토리’ 지원 사업은 청년 스타트업이 시제품을 기획하고 생산할 때 재원 및 자원 부족 등으로 겪게 되는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민선7기에서 올해 처음으로 시작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청자격은 만 39세 미만의 경기도내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또는 7년 미만의 신생 스타트업이며, 이중 10개사를 선정해 지원한다.

모집 분야는 기술기반의 ‘하드웨어 스타트업(첨단제품을 생산·판매하는 제조업 기반의 신생 사업체)’으로, 도소매업, 음식업, 금융업, 컨설팅업 등 업종은 참여할 수 없다.

이번 사업으로 선정된 스타트업에게는 시제품 제작 및 하드웨어 제작 전반에 대한 비용(1500만 원(5팀), 1000만 원(5팀))이 지원되며, 벤처캐피탈(VC)·액셀러레이터(AC) 매칭 및 데모데이 참석 지원 등 다양한 투자유치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기술집약적 혁신제조 분야에 특화된 전문가-스타트업 연계협업 체계인 ‘하드웨어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고,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서울대 및 도내 대학 등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엔지니어 그룹’을 통해 코칭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해외에서도 양산화 벽에 부딪히고 있는 스타트업을 위해 생산에 필요한 설계 및 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며, “도의 제조 산업기반 및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제품 제작부터 창업 인프라, 투자유치까지 종합 지원해 공정·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에 신청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홈페이지(aict.snu.ac.kr) 또는 이지비즈(egbiz.or.kr)에서 서식을 다운받아 작성한 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지역확산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