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양재수 경기정보산업협회장 “기업에도 뿌리내린 4차산업혁명, 신산업 트렌드에 부합하는 미래 준비해야”

[이뉴스코리아 윤순홍 기자] 첨단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4차산업혁명은 정보혁명인 3차산업혁명에 비해 더 빠른 속도로 기업·경제·사회 전반에 혁신적인 변화의 바람을 몰고 왔다.

특히나 4차산업혁명의 근간을 이루는 빅데이터, 모바일, 인공지능(AI), 사물 인터넷(IoT) 등 다양한 신기술이 산업 부문에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 스마트한 기술로 미래 발전 동력을 확보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양재수 경기정보산업협회장(단국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은 “디지털 융합 기술의 적용으로 자동화와 지능화가 가속되면서 기업경영은 물론 고객관리, 비즈니스 모델, 업무 프로세스 등에 신기술이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기업들은 차세대 산업혁명을 맞아 새로운 트렌드에 부합하는 미래 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양재수 협회장을 만나 현재 4차·5차산업혁명의 진행 방향에 대해 묻고 경기정보산업협회의 활동 전반에 대해 자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양재수 경기정보산업협회장(단국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

Q. 4차산업혁명이 전세계적으로 화두다. 현시점에서 봤을 때 4차 산업혁명은 기업에 어떻게 뿌리 내렸다고 보시나.

4차산업혁명은 항간에 알려진 정의대로 인공지능, 로봇기술, 생명과학이 주도하는 차세대 산업혁명이라 본다.

이러한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산업에 뿌리를 내리면서 우리 기업들이 ‘일하는 방식’도 참 많이 바뀌었다. 최근 설계, 제조, 유통 등 생산 전반적인 과정에 지능화와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 팩토리’와 ‘스마트팜’을 도입하는 기업들이 많이 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사물을 자동적, 지능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가상 물리·논리적 시스템의 활동이 기대되는 4차 산업혁명을 맞아 기업들은 새로운 트렌드에 부합하는 미래 준비와 이에 투자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

Q. 경기정보산업협회는 어떤 일을 하는가.

경기정보산업협회는 말 그대로 정보 산업을 어떻게 발전시킬까 논의하고 기업들에게 어떤 도움을 줄까 고민하는 단체이다. 정책적인 것보다 기업들이 살아남는 방법을 허심탄회하게 공유하는 장을 만들기 위해 해당 협회를 만들었다. 기업들과 협동 세미나를 열어 기업이 나아가는 방향을 조명하고 미래 준비에 대해 논하고 있다. 경기정보산업협회는 대기업과도 협업해 중소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다양한 발판을 마련했다.

현재는 경기도 남동부 지역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경기도청, 용인시청, 성남시청, 광주시청 등에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을 계속 제안 중이다. 정부에서 열린 대형 프로젝트, 지자체 예산 지원에서 탈락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단국대학교 인프라를 활용해 그들에게 지원책을 제공하고 있다. 항시 어떤 방법으로 중소기업을 도와줄지 고민 중이다. 이에 대한 결과로 경기도 테크노파크 남동부 지원 사업단과 협업해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바일(ICBM) 기반의 ‘워킹 그룹’을 내년도에 만들기로 했다.

Q. 앞으로는 어떤 분야가 5차산업혁명을 주도할 것이라 생각하시나.

30년 전, 미국의 한 학자가 앞으로는 기술의 발전이 인간의 지능을 넘어서며 인간과 경쟁할 수 있는 ‘싱글레러티(Singularity)’ 시대가 올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5차산업혁명은 바로 이렇듯 일반인보다 더 똑똑한 인공지능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 본다.

또 5차산업혁명이 열리는 시대에는 ‘스마트 시티’도 잘 조성돼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기술이 주거 문제, 환경 문제, 교통 문제 등 생활 전반적으로 골칫거리였던 문제를 해결해 시민들은 더 편리하고 쾌락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 같다. 이밖에도 생명공학 분야 역시 고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Q. 삶의 철학이 있다면.

평소에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라는 단어를 좋아한다. 시골에서 자란 유년시절부터 최선을 다하고 결과는 하늘의 뜻에 맡기자고 되뇌어왔다. 또 최근에는 ‘테이크 앤 기브’보다는 ‘기브 앤 테이크’를 하자고 다짐하고 있다. 더 나아가 요즘에는 ‘기브’만 하려 노력하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것 같다. 베풀자는 철학을 기반으로 경기정보산업협회에 속한 회원사에 많은 도움을 주려 노력하겠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