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참사’ 덮으려 MB 청와대 “강호순 사건 적극 홍보”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청와대 공문’ (사진제공=진상조사위)

[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이명박 정부가 지난 2009년 용산 참사를 덮으려 경찰에게 ‘강호순 연쇄살인사건을 적극 활용’ 지시를 내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용산참사 사건은 2009년 1월19일 철거민 32명이 남일당 빌딩 옥상에 망루를 세우고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상가세입자들의 이주대책을 요구하며 농성을 시작하자,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찰특공대가 이들을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원 1명이 사망하고 철거민 9명과 경찰특공대원 21명이 부상당한 사건이다.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는 5일 2009년 용산참사 사건 과정에서 경찰청이 당시 경찰지휘부가 안전대책이 미비함에도 진압을 강행하고 사건이후에도 진상규명보다 경찰공권력 행사의 정당성을 홍보하기 위해 경찰을 조직적으로 움직이려 한 시도 등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진상조사위는 “당시 철거업체 직원들이 용산4구역에 상주하며 철거민들의 영업을 방해(폭언, 폭행)하여 신고가 이루어졌지만 경찰이 현지 계도, 현장 정리 등 미온적인 태도를 취하고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와대 행정관이 경찰청 홍보담당관에게 용산 참사 사건의 파장을 막기 위해 강호순 연쇄살인사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이메일을 보낸 사실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강호순이 검거되고 난 후 다수 언론에서 관행을 깨고 강호순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단 진상조사위는 “당시 경찰청 홍보담당관의 퇴직 등의 사유로 이메일 관련 후속조치 이행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경찰이 용산 참사 발생 이후 전국 사이버 수사요원 900명을 활용하여 인터넷 사이트의 여론을 분석하고, 게시글에 대해 1일 5건 이상의 반박글을 올리며, 각종 여론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지시하였다”고 전했다.

진상조사위는 당시 사망한 경찰특공대원과 철거민 등에게 사과하고 유사사건 재발 방지 및 인권증진을 위한 제도 및 정책 개선 등을 권고했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