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의 연예인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사건에 드디어 입을 열었다. 그리고 남자친구 폭행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구하라(사진=MBC 화면 캡쳐)

■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사건…사건의 전말은?

해당 사건은 전 남자친구 A씨의 신고로 세간에 알려졌다. 강남경찰서에 폭행 신고가 접수돼 13일 구하라가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언론 보도가 쏟아졌다.

전 남자친구 A씨는 자신의 이별 통보에 구하라가 격분해 폭행했다라고 주장했지만, 구하라 측은 쌍방 폭행을 주장했다.

사건이 알려지고 구하라와 소속사 측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반면 A씨는 자신의 얼굴 상처 사진을 공개하며 폭행의 심각성과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이후 구하라 측이 디스패치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 남자친구 A씨의 폭행을 주장하며, 구하라 자신의 상처를 공개했다.

■ 본격적으로 불 붙은 갈등…금주 경찰조사 예정

전 남자친구 A씨는 오늘 강남경찰서에 출두할 예정이다. 그는 조선일보를 통해 “더 이상 화해는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따라 경찰서에 출두해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화해에서 법정공방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두 사람의 엇갈린 주장이 쟁점으로 꼽히고 있다. 폭행과 싸움의 이유 등이 쟁점으로 꼽히고 있는 가운데, 추가적인 사실이 밝혀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A씨의 치열한 법정공방이 예상되는 가운데, 진실은 경찰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이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