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점주들의 피켓시위 사진 = 권희진 기자)

[이뉴스코리아 권희진 기자] 2만 원짜리 #기름6만원에 팔아 폭리를 취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 #전지현이 나오는 #광고비 걷어 수십 배의 이익을 남겼다. 그들은 #BHC의 본사니까

본사는 말한다. #브랜드 가치를 떨어트릴 뿐이다”라고…

소비자와 공급자 모두 ‘브랜드’의 가치 안에서 본사의 숙주가 되어버린 것은 아닐까[이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