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워마드 홈페이지 사진과 KBS 뉴스 캡쳐)

[이뉴스코리아 권희진 기자]여성 #인권사칭하며 표현의 자유를 가장한 ‘#워마드’의 운영자에 대해 체포 영장이 청구되었다.

여성과 남성, 그리고 인간의 몸은 희롱하고 진보적 #페미니즘을 혐오의 대상으로 전락시킨 ‘워마드’ 와 표현의 자유’에 기생하는 ‘#일베’

자극적이고 패륜적인  음란물 사이트 퇴치가 시급하다. [이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