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채널A가 보도한 20대 지적장애 여성 성폭행 사건에 누리꾼이 분노하고 있다.

채널A는 강원지방경찰청과 마을 주민 등의 말을 인용해 20가구가 안 되는 강원도 작은 산골마을에서 2이웃 노인들이 20대 지적장애 여성을 11년간 성폭행과 성추행 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고 20일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피해 여성은 11살이었던 2004년 같은 마을에 사는 60대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성폭행 사실이 마을에 알려졌음에도 오히려 이웃에 거주하는 60~70대 남성 3명이 여성을 잇따라 성폭행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한 마을 주민은 채널A에 “비닐하우스에서도 하고 수요일마다 집으로 오라고 해서 성관계하고 이랬다고 하더라”고 말해 장소를 가리지 않고 성관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10년이 넘는 세월 성폭행을 한 이들은 지난 4월 경찰 수사로 성폭행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3명 외에 다른 주민도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 피의자의 아내가 “자기는 죽어도 임신시킨 짓은 안했다는 거다. 하도 애가 덤벼드니까 만지는 것은 만져 봤다고 하더라”며 남편을 두둔해 누리꾼이 공분했다.

한 누리꾼은 해당 사실을 접한 뒤 청와대 국민청원에 청원을 올렸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해당 청원 게시자는 청원 글에서”이런 사람들에게도 인권이 필요한가요?……(중략)….노인들의 아내도 방조범으로 처벌해주시고요. 보니까 그들도 알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합의했다고, 가담정도가 약하다고 봐주지 마십시요”

“진짜 장애인단체에 의한 폭동납니다. 그리고 제발 법 좀 강하게 해주세요. 나도 장애인인데 이런 뉴스 보면 진짜 살인충동이 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해당 기사를 접한 한 네이버 누리꾼 shal****는 “그게 어머니라는 사람이 할말???. . 무지하다해도 너무하네”라는 댓글을 남겼다.[이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