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찾은 외국인 관광객 10명 중 9명 “다시 올게요”

명동의 밤거리 (사진=심건호 기자)

[이뉴스코리아 이성열 기자] 서울을 다녀간 외국인 관광객 10명 중 9명이 서울을 다시 방문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서울시가 8일 발표한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의 상반기 결과를 보면 2018년 상반기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작년 동기 대비 약 722만 명 늘어났다. 또 서울관광지표도 다양한 분야에서 전반적으로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은 주로 ‘여가‧위락‧휴가’(55.3%)를 목적으로 서울을 방문해 평균 5.66일 머물렀다. ‘명동’(83.8%)을 가장 많이 방문하며, ‘쇼핑’(92.1%)과 ‘식도락’(78.9%)을 즐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식도락 관광 부문에서는 서울에서 대부분 ‘한식’(94.3%)을 경험하고 있으며, 길거리 음식(64.5%)과 카페·커피전문점(49.6%)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울관광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PC 인터넷(53.5%)보다 ‘모바일 인터넷’(57.9%)을 더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중에서도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위챗 등 소셜미디어(36.5%)의 활용도 높았다.

관광객이 주로 숙박하는 곳은 ‘호텔’(68.9%)과 ‘게스트하우스’(8.6%)였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지하철’(59.1%), ‘택시’(27.2%) 순이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외래관광객의 재방문의향과 체류기간이 증가한 것은 서울의 관광매력도가 그만큼 향상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앞으로 관광객을 위한 즐길거리, 먹거리 등의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편의성 개선을 통해 매력적인 관광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