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에 비닐에 벌레까지…‘학교급식’ 민원 2년간 1,385건

벌레·비닐 등 음식에서 이물질 발견돼 (사진제공=권익위)

[이뉴스코리아 이성열 기자] 부실식단에서 급식시설에 이르기까지 학교급식 환경 전반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따르면 학교급식 관련 민원의 39.3%가 급식 품질 및 시설 개선 등과 관련된 내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학교급식 관련 민원은 총 1,385건으로 민원 유형 분석 결과, 급식 품질 등 서비스 향상 요구가 39.3%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급식업체 계약 및 납품 관련 민원이 30.6%였으며, 다음으로 위생관리 문제(22.8%), 급식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관련 내용(7.3%) 순으로 나타났다.

‘급식 품질 등 서비스 향상 요구’의 경우, 부실식단 불만이(321건) 다수를 차지했고, 유전자 변형식품, 냉동식품 사용제한 등 식재료 품질 문제(86건), 급식횟수 등 불만(83건), 급식실 종사자 불친절(28건) 등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급식 학생수는 1일 평균 574만명으로, 전체 학생의 99.8%가 급식을 이용하고 있어, 청소년 영양관리와 건강을 위해서도 식단과 식재료 등 급식 품질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급식실 설치 등을 요구하는 민원은 26건(4.8%)으로 비율은 낮지만 현재 전체 학교의 11.4%인 1,345개교가 급식시설이 없는 실정이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도 시급한 것으로 판단된다.

‘급식업체 계약 및 납품’과 관련해서는 입찰절차 문의가 40.4%(169건)로 가장 많았고, 납품업체 점검·단속을 요구하는 신고성 민원도 101건(23.9%)이 접수됐다.

‘위생관리 문제’ 중에는 벌레·비닐 등 음식에서 이물질이 발견이 35.9%(113건)로 가장 많았고, 위생불량으로 인한 식중독 우려 24.4%(77건), 급식실 위생상태 점검 요구(19.4%, 61건), 식재료 및 식기세척 상태 불량(16.8%, 53건) 순이었다.

신청지역 별로는 경기도가 27.8%(385건)로 가장 많았으나, 지역별 학생수를 고려할 경우, 상대적으로 대전과 인천이 높은 편이었다.

국민권익위는 학교급식과 관련한 국민의 소리가 관련 정책 개선에 활용될 수 있도록 이번 민원분석 결과를 교육부, 각급 교육청 등 관련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정책의 직접적 수요자인 학생들의 의견이 학교급식 정책에 적극 반영되어야 하며, 학생들이 안전한 먹거리를 접할 수 있도록 불량 식자재 등에 대해 공익신고를 활용한 감시 체계를 상시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