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픽사베이)

[이뉴스 코리아 신우진 기자] 최근 정부와 관계 부처는 고령화 사회가 지속되면서 노인을 위해 여러 복지 관련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렇다면 가장 선행돼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

어르신들에게 제일 먼저 개선돼야 할 문제는 바로 우리들이 흔히 먹는 식품의 관한 문제이다.

나이가 들면 씹거나 삼킬 수 있는 신체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충분한 영향 섭취가 부족할 수가 있다.

이에 지난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고령화시대를 맞이하여 어르신들이 씹기 편하도록 식품섭취나 소화에 도움이 되는 영향 성분이 개선된 식품인 ‘고령친화식품’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정안을 행정 예고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고령친화식품의 기준 및 규격 신설을 하였고, 식품 원료 재평가 결과를 반영한 원료 목록을 정비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고령친화식품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소독 및 세적 기준 등을 신설하였고, 최종 제품에는 대장균군(살균제품) 및 대장균(비살균제품) 규격을 마련했다.

한편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을 강화하는 한편 안전과는 무관한 규제는 계속해서 해소하는 방향으로 식품기준을 개선해 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