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5일, UN이 지정한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대국민에게 제안하였다. 이날 SNS를 통하여 플라스틱에 대한 편리성은 향후 후손들에게 새로운 짐을 남길 수 있다는 내용을 언급함으로써 환경보호에 대한 우려와 실천 의지를 드러냈다.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움직임, 자연을 지키기 위한 노력

실제로 대형마트의 경우 지난 2010년, 환경부와 비닐봉지 판매 금지 협약을 맺으면서 비닐 대신 종이봉투나 종이박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초기 정책 도입시 이용에 대한 불편함으로 우려를 모았지만 종량제봉투 및 봉투보증금제도를 활용하면서 일회용 봉투에 대한 소비량을 줄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닐봉투 사용량을 줄인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5개사의 경우 지난 4월 환경부와 비닐·플라스틱 감축 자발적 협약을 추가 함으로써 다른 종류의 일회용품 쓰레기량을 줄이고자 노력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정부 관계자는 “환경문제가 우리나라를 벗어나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정부는 물론 대형마트업계와 환경부가 협의하여 매장내 1회용품 줄이기를 위한 다양한 노력하고 있다”며 “일회용 컵, 비닐 등 사용량 감축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였다.

쓰레기가 되는 일회용품, 줄이면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안다

정부가 일회용품 사용에 대해 규제 정책을 시작하면서 각 시, 지자체와 다양한 분야에서 쓰레기량 줄이기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가장 많은 포장용기를 활용하는 유통업계, 요식업계에서 자발적 협약을 맺으며 쓰레기 줄이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소비자의 개선된 인식이 정착되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만 이뤄지고 있어 업무에 대한 효율성과 한계성이 명확하다는 것이다.

특히 실사용자들의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카페, 음식점의 경우 포장용기의 활용을 줄일 경우 이용자의 감소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우려의 소리도 높다. 테이크아웃 음료, 도시락의 경우 일회용 컵, 용기의 사용량이 하루에 수백 개 이상일 경우 일회용품사용 총량을 규제한다는 정책은 탁상공론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일회용품 사용에 대한 인식개선이 중요해

대대적인 홍보를 하는 대형마트와 다르게 소규모 가게와 편의점에서는 아직도 일회용품 사용에 대한 인식을 바꾸기 쉽지 않다. 일부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고객들의 편의성을 위해 비닐봉투를 무료로 제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현실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가맹점주는 “손님이 물건을 구매하면 비닐을 매장이 주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비닐봉투 값을 달라고 하면 그냥 가는 고객도 있고 화를 내는 손님도 있어 어쩔 수 없다. 이러한 문제로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가 받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결국, 비닐과 관련한 문제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와 함께 소비자들의 인식 전환이 중요하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인류의 과학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삶에 편리함을 주는 다양한 물질과 일회용품이 등장하였다. 일회용품으로 인하여 인류의 편의성은 향상되었지만 자연을 훼손하는 또 하나의 요소가 등장한 것이 사실이다. 정부의 계획적인 캠페인과 함께, 사업주, 소비자가 합심하여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야 할 것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