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례없는 폭염으로 출근 시간부터 양산을 쓰는 이들이 눈에 띈다(사진=심건호 기자)

[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이른 아침 #출근 시간부터 뜨거운 날씨에 양산을 쓰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영천은 40도를 넘어서며 올 여름 최고 온도를 갱신했다.

정부는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시·도에 추가로 60억을 지원했지만

꺾일 기세가 보이지 않는 더위에 국민들은 #땀을 흘리고 있다.[이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