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50+세대 위한 50더하기포럼 개최

오는 18일과 25일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에서 연속 개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가 인생후반기에 사회참여를 더욱 활발하게 할 수 있는 방법론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18일과 25일 서부캠퍼스 두루두루강당에서 50더하기포럼을 연속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오는 18일, 25일에 50더하기포럼을 개최한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지난해 ‘주거’, ‘제3섹터’ 등을 주제로 개최한 데 이어 올해는 상반기에 ‘한지붕세대공감’ ‘시니어비지니스’를 주제로 개최하는 등 50+세대에 적합한 일자리를 발굴하고 50+사업의 방향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분야별 핵심 관심사를 중심으로 ‘50더하기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오는 18일에 열리는 50더하기포럼의 주제는 ‘공유경제와 50+일자리’로 공유경제와 관련한 비즈니스 및 정책분야에서 50+세대에게 적합한 일자리 발굴 가능성을 살펴보고 실행주체를 발굴하기 위한 전문가와 업계 당사자 간의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25일부터 진행되는 50더하기포럼은 ‘학교 안에서 찾는 50+의 새로운 도전: 자유학기제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열리며, 지난 2016년부터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운영 현황을 공유하고 자유학기제를 기반으로 한 학교 안 일자리 발굴을 사례를 통해 50+세대가 참여 가능한 일자리 모델과 가능성을 모색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는 “이번 포럼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공유경제 비즈니스 분야와 학교 안에서의 일자리 분야에서 50+세대의 새로운 가능성을 찾아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문가와 당사자 간의 실질적 네트워크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뿐 아니라 50+당사자, 청년, 일반 시민 등 포럼 참여자의 상호 협동적인 참여와 소통이 만들어내는 결과물을 실제 사업과 연계한다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 공유경제 혹은 학교 안 일자리에 관심이 있는 50+세대, 청년,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