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닐하우스 거주 취약계층 및 복지사각지대 발굴 일제 조사

긴급지원 등 공적서비스 및 민간자원 신속지원 계획

경기도가 주거취약계층 복지사각지대 해소방안의 일환으로 지난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 여관, 모텔, 찜질방 등 총 4,743개소를 조사하여 112가구에 6,500만 원을 지원한 것에 이어 오는 11월까지 도내 31개 시·군 비닐하우스 거주 위기가구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일제 조사는 복지사각지대 발굴·해소를 위해 주거 상황이 취약한 곳을 직접 찾아가 실제 거주자를 대상으로 생활 실태를 조사하는 것을 목적으로 지난 5월부터 추진 중인 복지사업으로 이번 조사대상은 비닐하우스 거주 위기가구다.

이번 조사는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을 중심으로 무한돌봄센터의 민간 사례관리 전문가 및 읍면동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위원, 이·통·반장, 지역주민 등 민·관 협력으로 진행되며, 실직이나 중한 질병이나 부상을 당한 경우와 고령자 등 불가피한 사정으로 여관 등에 거주하는 위기 가구를 위주로 조사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에게는 긴급복지인 4인 가구 기준 월 115만 원 생계비 지원과 300만 원 이내 의료비 지원 및 도 무한돌봄사업인 생계비 및 의료비, 월세 보증금 300만 원, 월세 월 62만 원 지원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복합적인 문제를 갖진 경우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해서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라호익 경기도 복지정책과장은 “동절기가 오기 전에 가급적 안전한 주거지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주변에 위기가정이 있으면 즉시 경기도 콜센터 또는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나 시·군청에 제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